김애란, '바깥은 여름'
2020-09-01 20:35:27

정확한 시점을 특정하기는 어렵지만, 대략 2010년대 중반부터는 세계 고전문학을 감상하기 보다 한국의 최신소설을 더 자주 찾아 읽게 되었다.

언제 어디서나 손에 들려 있는 스마트폰의 액정화면, 출근길마다 확인하는 미세먼지 농도와 차량 2부제 소식, SNS 공간에서 익명으로 퍼날라지는 사진과 영상과 뒷소문, 아파트 상가건물에 가득 들어찬 과외학원과 반찬가게와 치킨집, 지친 몸으로 밤늦게 귀가하다가 편의점에서 혼자 데워 먹는 혜자 창열 도시락, 인터넷 포털뉴스 댓글창의 욕설글과 추천수, 아파트 현관입구에 들어설 때마다 삑삑 울려대는 공동비밀번호 터치음, 보편화된 1자녀 가정에서 외롭게 커가는 아이들과 그들이 온라인에서 몰입하는 연예인 팬덤 스밍 총공 문화, 어느덧 '우리 안의 타자들'로 ...
Comment (1)
Marion Messina, 'Faux départ'
2020-03-12 21:48:19

이 소설의 주인공 Aurélie Lejeune은 Grenoble의 어느 가난한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납니다. 공부를 상당히 잘 하는 편이었지만 재정적 뒷받침을 기대할 수 없었던 그녀는 Paris 대학으로 유학 가서 문학을 공부하고 싶었음에도 이를 포기합니다. 그리고 부모님의 뜻에 따라 고향 Grenoble 대학에 입학해서 법학을 공부하기로 결심합니다. 문학보다는 법학을 공부하는 게 취업에 더 도움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대학교에 들어간 그녀는 법과대학 'magistral' 과정에 첫발을 내딛고 청소부 알바로 자기 주거비를 해결하면서 법률가의 꿈을 키워갑니다. 동시에 콜롬비아 출신의 유학생인 Alejandro를 만나 그의 품 안에서 따뜻한 평온을 느끼기도 합니다. 하지만 남자친구와 사랑을 하는 과정에서 그녀는 짜...
Comment (1)
José Saramago, '눈먼 자들의 도시'
2020-03-01 05:12:08

주제 사라마구의 장편소설 '눈먼 자들의 도시'는 갑작스런 전염병으로 인한 전세계 문명의 마비상을 그린 소설입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전염병에 다수의 시민이 감염되어 모두 눈이 멀어버리는데, 이런 갑작스런 사태로 인하여 결국 전 세계가 지옥화되는 과정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이 소설은 어느 도시의 아침 출근길에서 갑자기 차 한 대가 멈춰 서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운전자는 갑자기 시력을 잃었다고 말하고, 결국 그는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집으로 가게 됩니다.

그러나 그 운전자를 집에 데려다 줬던 사람 역시 갑자기 시력을 잃게 되고, 그 운전자가 치료를 받기 위해 급히 찾아간 병원의 의사 역시 시력을 잃게 됩니다. 마침 그때 그 병원에 같이 있던 사람들도 시력을 잃은 것은 마찬가지...
Comment (1)
prev | 1 2 3 4 5 6 7 8 9 ... 221 | next